콘텐츠바로가기

박지원 "문정인 발언, 시기·장소는 부적절하지만 내용은 옳아"

입력 2017-06-19 14:32:25 | 수정 2017-06-19 14:53:5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는 19일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대통령 특보가 한미정상회담을 앞둔 민감한 시기에 미국에서 중대 발언을 한 것은 시기와 장소에 있어서 부적절했지만, 내용은 옳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지원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날 의원총회에서 이렇게 발언했다고 전했다.

이어 "미국의 대북특사·국방장관을 역임한 윌리엄 페리 전 장관은 작년 '북한 핵 폐기는 늦었다. 북한이 핵과 미사일을 동결하면 한미연합군사훈련도 축소·중단할 수 있다'고 했다"고 소개했다.


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미국 국무·국방장관도 '북한과 전쟁을 하지 않고, 체제전복도 않겠다'고 했다. 즉 강한 대북압박·제재와 포용을 동시에 제시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지원 전 대표는 "트럼프 정부와 우리 정부의 대북정책이 궤를 함께한다고 믿는다"며 "북한의 김정은 위원장은 이런 한미정부의 변화를 포착해야 한다. 기회를 놓치면 큰코다친다고 거듭 경고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 도입,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