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노승일 "최순실·정유라, 세관 신고도 패스하는 VIP" 폭로

입력 2017-06-19 17:08:59 | 수정 2017-06-26 10:57:1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국정농단의 핵심 증인 K스포츠재단 노승일 부장이 최순실·정유라 모녀에 대해 폭로했다.

최근 녹화를 진행한 채널A '외부자들'에서 노승일 부장은 정유라의 외환관리법 위반 혐의에 대해 자신이 받은 서류 중 “정유라가 박원오 전 승마협회 전무에게 2만5000 유로를 준 기록이 있다”며 국외 반출 시 세관 신고를 하지 않은 경위에 대해 “최순실 모녀는 공항 VIP기 때문에 신고 없이 프리패스 했을 것”이라고 주장해 스튜디오를 들썩이게 만들었다.

또한 노승일 부장은 “프랑크푸르트에서 최순실 모녀의 VIP 위엄에 또 한 번 놀랐다”고 고백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노승일 부장은 “최순실이 (당시 공항에서) 가방 하나를 들고 나왔고, 모 항공 지점장이 (최순실의) 가방 3개를 끌고 나왔다”며 “항공사 지점장이 카트 끌고 나오는데 독일 보안 검사원들이 붙잡겠냐”며 프리패스 할 수 있었던 정황을 생동감 넘치게 풀어내 놀라움을 자아냈다.

노승일 부장이 밝히는 최순실과 정유라 숨겨진 이야기는 20일 밤 11시 채널A '외부자들'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