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써클' 한상진, 결국 송영규 배신...기억 조작 알아채

입력 2017-06-19 23:41:00 | 수정 2017-06-19 23:41:00
글자축소 글자확대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기사 이미지 보기

/ 사진=tvN ‘써클’ 방송화면 캡처

‘써클’ 한상진이 송영규를 배신하고 홀로 기억 조작 데이터 찾기에 나섰다.

19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써클’에서는 한용우(송영규)박사의 불법 실험 사실이 들통나는 장면이 그려졌다.

김우진(여진구), 박민영(정인선) 등은 구출한 김범균을 병원으로 옮겼다. 박동건(한상진)은 홍진홍(서현철)형사에게 한용우 교수가 그런 실험을 하는지 몰랐다고 털어놨다. 한교수를 만난 박동건은 이성을 잃은 한교수를 결박하고 기억 조작에 관한 자료를 찾으러 과거 김규철(김중기)교수의 집을 찾았다.

깨어난 김범균에게 김우진은 한용우 교수의 사진을 보여주며 이 사람이 납치범 맞는지 물었고 김범균은 맞다고 대답했다. 하지만 머리 속에 박힌 브레인 봇 때문에 기억이 점점 지워졌고 한교수가 납치한 사실을 기억하지 못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