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비정상회담' 손나은 "팬 선물 열었더니 몰래카메라가…" 도 넘은 팬심 지적

입력 2017-06-20 08:54:28 | 수정 2017-06-26 11:28:30
글자축소 글자확대
'비정상회담' 손나은 박초롱기사 이미지 보기

'비정상회담' 손나은 박초롱


걸그룹 에이핑크 멤버 박초롱과 손나은이 과도한 팬심으로 겪은 고충을 밝혔다.

지난 19일 밤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는 걸그룹 에이핑크 박초롱, 손나은이 한국 대표로 출연해 "팬덤문화는 부끄러운 게 아니라고 생각하는 나, 비정상인가요?"라는 안건을 올렸다.

"일부 격한 팬 때문에 고충을 겪은 적이 있냐?"라는 MC의 질문에 박초롱은 "해외에 가면 해외 팬들은 우리를 볼 기회가 잘 없으니까 호텔의 방 번호를 알아낸다. 그래서 밤새도록 전화와 노크를 한다"고 털어놨다.

손나은은 "아무래도 팬덤 문화가 커지긴 했는데, 일부 팬들의 도를 넘어선 행동이나 좀 위험한 행동 때문에 부정적인 시선 많이 생긴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 "모 그룹의 멤버는 몰래카메라가 든 선물을 받기도 했다"며 "그래서 좀 부끄러워하고 숨기려는 경향이 있다. 선배 가수 분들 중에서도 이슈가 된 팬덤 사건들도 많지 않냐"고 지적했다.

한편 에이핑크는 최근 한 남성팬에게 살해 협박을 받아 경찰로부터 신변 보호를 받은 바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