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에이미, 美 강제 출국 이후에도…" 충격 근황

입력 2017-06-20 09:13:43 | 수정 2017-06-26 11:31:13
글자축소 글자확대
에이미 /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에이미 /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화면


방송인 에이미가 강제 출국 이후 미국에서도 폭행 사건에 휘말렸다.

지난 19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연예계에 문제를 일으킨 금수저 스타의 이야기를 다뤘다.

이날 한 기자는 "에이미는 과거 '악녀일기'를 통해 상위 1% 부잣집 딸의 럭셔리 라이프를 공개한 바 있다. 당시 방송을 통해서 호화스러운 저택을 공개했다. 120평에 달하는 집에 자동문과 엘리베이터를 갖추고 있었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에이미는 논란의 아이콘이라 불릴 정도로 끊임없이 구설수에 올랐다. 그는 프로포폴 상습 투약 혐의로 체포돼 징역 8개월과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부족함 없는 상위 1%였던 에이미가 약물 투약 등 여러 논란을 일으킨 이유는 뭘까.

곽정은은 "에이미가 '악녀일기'를 찍은 당시 제작진이 지인이었다. 그때는 부럽다는 생각만 했었는데 지인이 '에이미는 정서적으로 불안한 친구다. 나중에 문제를 일으킬 수 있을 거 같다'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상민의 "미국으로 강제 출국당한 에이미는 어떻게 생활하고 있냐"는 질문에, 한 기자는 "미국에서도 잠잠한 줄 알았더니 논란을 일으켰다. 지인의 아내와 싸움을 일으켜 경찰 조사를 받았다"라고 답해 충격을 안겼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