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송해 "'국제시장' 내가 직접 겪은 실화, 눈물 펑펑 흘렸다"

입력 2017-06-20 09:27:50 | 수정 2017-06-20 09:27:5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KBS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KBS캡처


방송인 송해가 영화 '국제시장'을 본 소감을 전했다.

20일 오전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의 화요 초대석에는 송해가 출연했다.

송해는 6·25 전쟁 당시 황해도에서 부산으로 왔다고 밝히며 "바다에 3일, 4일 동안 떠서 왔다. 바다에 떠서 정처없이 가는데 끝이 없다고 해서 '바다 해' 자를 붙였다"고 설명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송해는 "'국제시장'이란 영화 보고 얼마나 울었는지 모르겠다. 끝나고 보니까 손에 손수건이 세개나 있더라. 사람들이 주고 간 것"이라면서 "그게 실화다. 다 내가 겪은 일이다"고 설명했다.

이날 송해는 남한으로 피난을 오며 가족과 생이별을 했다고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송해는 북한에서 먼저 데뷔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해도 재령에서 태어나 성악과를 졸업한 송해는 당시 북한을 돌며 순회공연을 하는 국립극단의 단원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