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성추행 의혹' 호식이두마리치킨 전 회장, 내일 경찰 출석

입력 2017-06-20 09:34:16 | 수정 2017-06-20 09:34:33
글자축소 글자확대
최호식 전 호식이두마리치킨 회장기사 이미지 보기

최호식 전 호식이두마리치킨 회장

회사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최호식 전 호식이두마리치킨 회장이 오는 21일 경찰에 출석한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강남경찰서는 "최 전 회장이 내일 오전 10시에 나와 조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20일 밝혔다.

최 전 회장은 지난 3일 강남구 청담동 한 일식집에서 20대 여직원과 식사하다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하고, 해당 여직원을 호텔로 강제로 끌고 가려 한 혐의를 받는다.

앞서 해당 여직원은 주변 사람들의 도움으로 호텔을 빠져나와 사건 당일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지만, 다음 날 최 전 회장 측 변호인을 통해 고소를 취하했다.

경찰은 성추행이 친고죄가 아닌 점을 고려해 지난 7일 여직원을 추가 조사한 데 이어 15일 최 전 회장에게 소환을 통보했지만, 최 전 회장은 건강상 이유를 들어 출석 연기를 요청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