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리아나 그란데 8월 15일 첫 내한…현대카드 26일 인터파크티켓 예매 가능

입력 2017-06-20 10:52:50 | 수정 2017-06-20 10:52:5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팝의 요정’ 아리아나 그란데(24)가 첫 내한공연을 펼친다.

현대카드는 오는 8월 15일 오후 8시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현대카드 컬처프로젝트 25 아리아나 그란데’ 공연을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

아리아나 그란데는 2008년 브로드웨이 뮤지컬 '13'을 통해 데뷔, 폭발적인 가창력과 귀여운 외모로 사랑받아 왔다.

2013년 발표한 데뷔 앨범 '유어스 트룰리'(Yours truly)가 빌보드 앨범 차트 1위를 기록해 '제2의 머라이어 캐리'라고 불렸고, 그해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에서 올해의 신인상을 수상하는 기염을 토했다.

2014년 공개한 두 번째 앨범 '마이 에브리싱'(My Everything)의 수록곡인 '프라블럼'(Problem), '브레이크 프리(Break Free), '뱅 뱅'(Bang Bang), '러브 미 하더'(Love Me Harder)가 연이어 빌보드 싱글 차트 톱10에 오르며 대형 팝 스타로 성장했다.

작년에는 파격적 변신을 담은 3집 '데인저러스 우먼'(Dangerous Woman)은 선공개 싱글 발표 후 아이튠즈 1위와 미국 라디오 에어플레이 1위를 차지하며 화제를 이어갔다.

지난 5월 22일에는 영국 맨체스터에서 콘서트 공연장에서는 폭발물이 터져 22명이 숨지는 참사가 벌어지기도 했다.

아리아나 그란데는 이후 왕립 맨체스터 어린이 병원을 찾아 테러로 다친 소녀 팬을 문병하고, 6월 4일에는 '테러에 굴복하지 않겠다'며 참극의 현장으로 다시 날아가 자선공연을 펼쳐 큰 박수를 받았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아리아나 그란데는 테러에도 굴복하지 않고 재공연을 펼친 소신과 용기를 지닌 뮤지션"이라며 "최정상의 디바로 성장하고 있는 그녀의 진면목을 국내 팬들이 처음으로 직접 확인할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아리아나 그란데의 내한공연은 현대카드 소지자의 경우 사전 예매를 통해 오는 26일 정오부터, 일반 고객은 27일 정오부터 인터파크와 예스24에서 입장권을 살 수 있다. 티켓 가격은 9만9천∼14만3천 원. 현대카드 소지자는 예매시 20%할인 혜택이 있으며 100% M포인트 사용이 가능하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