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택시운전사' 류준열 "송강호·유해진과 연기, 버킷리스트 하나 이뤄"

입력 2017-06-20 11:18:52 | 수정 2017-06-26 11:23:54
글자축소 글자확대
'택시운전사' 류준열 송강호 유해진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택시운전사' 류준열 송강호 유해진 /사진=변성현 기자


배우 유해진, 류준열이 대선배 송강호와 연기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20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영화 '택시운전사'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송강호는 유해진과 20년이 넘은 관계인데 작품은 처음이라며 반가운 기색을 드러냈다. 유해진은 "라면광고 이후 처음이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입에 발린 소리 같아 그렇지만, 많은 영화인들이 송강호 선배와 같이 하기를 원한다. 저 역시 그랬다"라고 말했다. 이어 "연기하는 모습을 보고 싶어 '의형제' 세트장에 가서 훔쳐보고 그랬다. 너무 영광이다"라고 덧붙였다.

류준열은 "젊은 배우들이라면 송강호, 유해진 선배와 호흡하는 것이 버킷리스트 중 하나 아닐까 싶다"라고 설명했다.

또 "제가 극장에서 두 번 관람한 첫 영화가 '괴물'이라는 영화다. 송강호 선배와 함께라는 것은 벅찬 경험이었다. 촬영장서 툭툭 하는 농담, 조언들이 아직도 누워있으면 생각이 난다"라고 말했다.

유해진에 대해서는 "젊은 배우들이 함께하고 좋아하는 선배님이고, 첫 인상은 푸근하고 털털한 모습인데, 좋은 분이라고 생각을 했다. 촬영에 임할때는 굉장히 날카롭고 카리스마 있는 모습이다. 배우가 역할을 만나는 순간들을 보며 감동했고 놀랐다"라고 덧붙였다.

송강호는 이에 "이런 자리니까 덕담으로 하는 말인 것 같다"라면서도 "특별히 잘해준 것 같지 않은데 어려운 영화, 어려운 작품에 흔쾌히, 열정적으로 연기를 해줘서 고맙고 대견스럽다"라고 칭찬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