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택시운전사' 송강호·유해진·류준열이 바라본 5.18 광주민주화 운동

입력 2017-06-20 11:57:07 | 수정 2017-06-20 13:31:50
글자축소 글자확대
'택시운전사' 류준열 송강호 유해진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택시운전사' 류준열 송강호 유해진 /사진=변성현 기자


'택시운전사'에 출연한 주연 배우들이 5.18 광주민주화 운동에 대한 생각을 털어놨다.

20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영화 '택시운전사'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주연 배우 송강호, 유해진, 류준열과 장훈 감독이 참석했다.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송강호)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 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토마스 크레취만)을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가게 된 이야기다. 5.18 광주민주화 운동 당시 위르겐 힌츠페터 기자와 택시운전사 김사복의 실화를 담았다.

송강호는 "당시 중학교 2학년 때였다. 라디오로 소식을 접했는데 언론 통제가 되던 시절이여서 가짜 뉴스였다. 오랜 세월을 지나면서 잊지못할 아픔의 본질을 알게되고 작품을 통해 안타깝게 돌아가셨지만 힌츠페터 기자의 용기와 열정을 알게 되면서 배우로서 숭고한 마음을 가지게 됐다"라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이어 유해진은 "초등학생이었을 때 큰 일인지 몰랐다. 세월이 가면서 다시는 있으면 안되는 일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 그래서 이번 작품을 하게 돼 의미 있다"라고 거들었다.

류준열은 86년생으로 광주민주화 운동 당시 태어나지 않았다. 그는 "여러 자료들을 통해 공부를 했다. 전혀 모르는 부분은 아니었다"라고 덧붙였다.

장훈 감독은 "힌츠페터 기자에 대한 이야기는 알려진 적이 있지만 택시운전사 김사복에 대한 이야기는 알려지지 않았다. 그 인물은 소시민이고 언론이 통제되고 있는 시기다. 기자와 함께 간 택시기사는 가서 보고 어떤 느낌을 들었을까라는 생각에서 출발했다"라고 영화 제작 이유를 밝혔다.

'택시운전사'는 오는 8월 개봉 예정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