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격앙된 문정인 "학자 소신 얘기했는데 왜 이 모양"

입력 2017-06-21 07:39:48 | 수정 2017-06-21 07:39:48
글자축소 글자확대
문정인.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문정인. 한경DB


문정인 외교통일안보 대통령 특보가 이른바 '워싱턴 발언'이 논란이 된 것에 대해 불쾌하다는 뜻을 내비쳤다.

21일 오전 4시께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문정인 특보는 "학술회의에 가서 얘기한 걸 갖고 왜 이 모양이냐"라며 "학자로서 얘기했을 뿐인데 큰 문제가 되느냐"고 말했다.

문정인 특보는 방미 중이던 지난 16일 한 세미나에서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중단하면 미국의 한반도 전략자산과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고 말했다. 문정인 특보의 발언을 두고 파문이 일자 청와대는 19일 그에게 엄중히 경고했다고 밝힌 바 있다.

문정인 특보는 공항에서 만난 기자들에게 "나는 특보지만 직업이 교수이고 대통령에게 조언을 해주는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내 자문을 선택하고 안 하고는 대통령의 결정"이라며 "그 이상은 얘기하지 않을 테니 그만하자"고 말문을 닫았다.

문정인 특보는 자신의 발언이 국내에서 일으킨 파장을 의식한 듯 기자들의 발언에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였다. 그는 '청와대의 누구로부터 경고를 받았나', '발언을 청와대와 사전에 조율했나'라는 질문에 "그런 거 없다고!"라고 언성을 높였다. 취재진을 뚫고 공항을 빠져나가려던 문정인 특보는 가방이 실린 수레로 기자들을 거칠게 밀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