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성추행 혐의' 최호식 전 회장 경찰 출석···"물의 일으켜 죄송"

입력 2017-06-21 10:52:51 | 수정 2017-06-21 10:53:20
글자축소 글자확대
최호식 전 회장 / YTN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최호식 전 회장 / YTN 방송화면


20대 여직원을 성추행 한 혐의를 받는 '호식이 두마리 치킨' 최호식(63) 전 회장이 21일 경찰에 출석했다. 피소된 지 18일 만이다.

최 전 회장은 이날 오전 9시57분께 서울 강남경찰서에 나와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며 허리를 숙였다.

취재진의 계속된 질문에도 최 전 회장은 "죄송하다.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는 말만 반복하고는 곧바로 조사실로 향했다.

당초 최 전 회장은 지난 15일 경찰서에 나올 예정이었으나 변호인을 통해 건강상의 이유로 출석이 어렵다며 일정을 한 차례 미뤘다.

최 전 회장은 이달 3일 강남구 청담동 한 일식집에서 20대 여직원과 식사하다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하고, 해당 여직원을 호텔로 강제로 끌고 가려 한 혐의를 받는다.

앞서 해당 여직원은 주변 사람들의 도움으로 호텔을 빠져나와 사건 당일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지만, 이틀 뒤 최 전 회장 측 변호인을 통해 고소를 취하했다.

이 사건이 언론에 알려지면서 최 전 회장은 공식 사과문을 발표하고 회장직에서 물러났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