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에이미, 결국 자살 기도까지…'풍문쇼'에 쏟아지는 뭇매

입력 2017-06-21 11:42:01 | 수정 2017-06-26 10:18:08
글자축소 글자확대
풍문쇼 에이미 자살 기도
풍문쇼 에이미 자살 기도 / 스타화보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풍문쇼 에이미 자살 기도 / 스타화보 제공

'풍문쇼'가 논란에 휘말렸다.

19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는 '연예계를 발칵 뒤집어 놓은 문제적 금수저 스타'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며 마약 투약 혐의로 강제 출국돼 미국에 거주 중인 에이미를 언급했다.

방송 이후 한 매체는 에이미가 방송 내용에 충격을 받아 자살 기도를 했으며, 다행히 응급치료를 받아 생명의 위기는 넘겼다고 보도했다.

논란이 일자 '풍문쇼' 측은 공식입장을 통해 에이미에게 사과를 했으나, 누리꾼들은 거센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누리꾼들은 "왜 연예인들의 과거까지 파헤치는지 모르겠다" "무슨 억하심정이 있길래 이러느냐"며 '풍문쇼'의 자극적인 방송을 비난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