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배우 심은하, 서울 강남 모 병원 입원…수면제 과다복용 설

입력 2017-06-21 17:10:05 | 수정 2017-06-21 17:51:51
글자축소 글자확대
상세 이유는 미확인
생명에 지장은 없는 듯
지상욱 바른정당 입당 / 사진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지상욱 바른정당 입당 / 사진 = 한경DB


배우 심은하(44)씨가 서울 강남에 있는 모 병원에 입원 중인 것으로 21일 알려졌다.

구체적인 입원 사유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수면제를 과다복용해 응급실에 실려 왔다는 설이 돌고 있다.

심씨가 입원한 병원 관계자는 "심씨가 입원 중인 건 맞지만, 상세한 입원 이유는 환자 개인정보여서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심씨의 건강은 회복중이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언론에서는 심씨가 20일 새벽 1시께 불안증이나 수면장애를 겪는 질환자에게 주로 처방되는 벤조다이아제핀 계열의 진정수면제를 복용해 이 병원 응급실에서 긴급 치료를 받았으며 현재 VIP 병실에서 치료중이라고 보도했다.

심씨의 남편인 바른정당 지상욱 의원은 같은날 출입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가족의 건강에 이상이 생겨 곁을 지켜야 한다"면서 바른정당 대표 선출을 위한 후보직을 사퇴한 바 있다.

지 의원이 말한 가족이 '어머니'라는 설이 한때 나오기도 했다. 그러나 심씨의 입원 사실이 확인되면서 지 의원이 부인 간호를 위해 사퇴한 게 아니냐는 얘기가 설득력 있게 나돌고 있다.

심씨는 1993년 MBC탤런트 공채 22기로 데뷔한 이후 드라마 '마지막 승부', '청춘의 덫', 영화 '미술관 옆 동물원' 등에서 여주인공을 맡아 1990년대 톱스타로 큰 인기를 끌었다.

2001년 연예계에서 은퇴한 뒤 2005년 현재의 바른정당 지상욱 의원과 결혼했고 슬하에 두 딸을 두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