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현미 국토부 장관 4차례 진통끝 청문보고서 채택

입력 2017-06-21 17:22:03 | 수정 2017-06-21 17:22:03
글자축소 글자확대
민주·국민의당만 국토위 참석
'현역의원 불패신화'도 이어가
기사 이미지 보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는 21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조정식(더불어민주당) 국토위원장은 이날 전체회의에서 위원들의 의견을 청취한 뒤 보고서 채택 가결을 선언했다.

이날 회의에는 민주당과 국민의당 의원들은 참석했지만, 보수야당인 자유한국당, 바른정당 의원들은 불참했다. 다만 한국당 비례대표인 김현아 의원만 회의에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김 의원은 지난달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 때 반대 당론에도 홀로 투표에 참여해 찬성표를 던진 바 있다.

이날은 김 후보자의 보고서 채택 시한 마지막 날이었다. 앞서 국토위는 지난 16·19·20일 세 차례나 전체회의가 무산되는 진통을 겪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 이후 여야 갈등이 심해졌고,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이 국회 일정을 전면 보이콧 하면서 회의가 열리지 못했다.

문재인 정부 1기 내각 후보자 가운데 국회 인사청문 보고서가 채택된 것은 이낙연 총리, 서훈 국정원장, 김동연 기획재정부 장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이어 일곱 번째다.

김현미 장관의 인사청문 보고서가 채택되면서 '현역의원 불패신화'도 이어가게 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