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LTV·DTI 강화방침에 대출신청 몰려…지난주 대비 10%↑

입력 2017-06-22 07:23:04 | 수정 2017-06-22 08:30:08
글자축소 글자확대
Getty Images bank기사 이미지 보기

Getty Images bank

정부가 주택안정을 위해 주택담보대출비율(LTV)과 총부채상환비율(DTI)을 다음 달부터 축소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직후 주택담보대출 신청이 증가했다. 집을 사려는 이들이 대출 가능 금액이 감소하기 전에 서둘러 대출받으려고 움직이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22일 KB국민·신한·KEB하나·우리은행 등 4대 시중은행에 따르면 정부가 부동산대책을 발표한 다음 날인 20일 이들 은행에 접수된 개인 주택담보대출 신청 건수는 1주일 전과 비교해 10.6% 증가했다.

부동산대책 발표 당일인 19일에 접수된 개인 주택담보대출 건수는 1주일 전과 거의 차이가 없었는데 하루 뒤에 대출신청이 갑자기 늘어난 것이다.

특히 이 가운데 한 은행에 접수된 대출신청 건수는 19% 넘게 증가했다.

은행권에서는 다음 달 3일부터 주택시장 과열 지역의 주택담보대출 규모가 선별적으로 축소되는 것이 이런 움직임에 영향을 줬다는 분석이 나온다.

정부는 서울 전 지역·세종·광명 등 경기 일부· 부산 일부 등 조정 대상 지역에 대해 현행 70% 한도인 LTV를 60%로, DTI는 60%에서 50%로 각각 축소하는 대출 규제를 다음 달 3일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다만 그 전에 대출금액 상담을 완료하고 대출이 승인(전산상 등록)되면 대출 실행일이 LTV·DTI 규제 강화 이후일지라도 종전 기준에 따른 대출을 허용하겠다는 것이 정부 방침이다.

따라서 다음 달 3일 이후 주택 자금이 필요한 이들이 미리 대출을 신청해 승인을 받아두면 LTV·DTI 규제 강화에 따른 대출 한도 축소를 피할 수 있는 셈이다.

대출에 필요한 서류 준비에 걸리는 시간이나 대출 심사 기간 등을 고려하면 이처럼 미리 대출 승인을 받으려는 주택 계약자들의 신청은 이번 주에 더 늘어날 수도 있다.

일단 금융 당국은 대출 규제를 피하고자 미리 돈을 빌리는 이른바 '선(先)수요 대출'을 은행창구 지도로 억제하겠다는 방침이다.

대출 수요자의 불안한 심리를 이용해 일부 은행이 무리하게 대출 판촉을 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실제 그런 사례가 있는지 확인되지는 않았으나 4대 시중은행이 아닌 일부 은행은 부동산대책 발표 후 접수된 대출신청 건수를 공개하지 않는 등 다소 예민하게 반응했다.

하지만 한도 축소를 우려한 대출 수요자가 적법한 서류를 갖춰 창구로 몰려드는 것 자체를 막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