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SK 최태원 회장, 박근혜 전 대통령 재판 증인 출석

입력 2017-06-22 10:33:52 | 수정 2017-06-22 11:37:37
글자축소 글자확대
SK그룹 최태원 회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 재판에서 박 전 대통령과의 단독 면담과 K스포츠재단에 대한 추가 지원 협의 과정 등을 증언하기 위해 22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기사 이미지 보기

SK그룹 최태원 회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 재판에서 박 전 대통령과의 단독 면담과 K스포츠재단에 대한 추가 지원 협의 과정 등을 증언하기 위해 22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뇌물수수 혐의를 받는 박근혜 전 대통령 재판에 22일 증인으로 출석했다.

최 회장은 이날 오전 9시53분께 서울 서초동 법원종합청사에 도착, 취재진에게 아무 대답을 하지 않고 재판이 열리는 417호 대법정으로 이동했다.

최 회장은 박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 재판에서 지난해 2월 16일 청와대 안가에서 박 전 대통령과 비공개 면담한 내용을 증언한다.

검찰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당시 독대 자리에서 최 회장에게 SK의 미르·K재단 출연에 감사 표시를 하면서 시각장애인을 위한 사업 지원을 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회장은 동생인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의 조기 석방과 면세점 사업 지속, CJ헬로비전 인수·합병 등 그룹의 현안에 대한 도움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최씨 지시를 받은 K재단 관계자들이 SK 측에 체육인재 해외 전지훈련과 시각장애인 지원 사업에 필요한 예산 89억원을 요구했다는 게 검찰 수사 결과다.

이와 관련해 박 전 대통령에게는 제3자 뇌물 요구 혐의가 적용됐다.

K재단과 협상을 벌인 SK 측 임원들은 이런 논의 과정을 최 회장에게 보고하지 않았다고 법정에서 증언했다.

최 회장도 검찰 조사에서 "당시엔 몰랐는데 언론에 문제 되고 나서 보고받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