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낙연 총리, 첫 국정조정회의 개최…"권위주의적 정부 운영 못해"

입력 2017-06-22 11:15:18 | 수정 2017-06-22 11:15:18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낙연 국무총리가 취임 후 처음으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개최했다.

이 총리는 22일 정부서울청사 대회의실에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열고 "과거 권위주의 시대에는 행정이 단순했으나 지금은 굉장히 복합적·다층적으로 변했다"며 "권위주의적인 정부를 운영할 수 없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도 여전히 청와대가 가장 강력한 국정의 점검·조정 기관이지만 청와대 혼자서 다 할 수도 없고, 다 해서도 안 되는 시대가 됐다"며 "오늘 시작하는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는 (부처 간 업무) 공백을 해결하고 관리해 가는 회의"라고 강조했다.

또 정부와 국가의 성공, 실패 여부는 여러 부처가 얼마나 유능하고 효율적으로 조정·추진하는지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 한 달에 대한 인상을 말씀드리자면 국정의 목표가 이른 시일 안에 명료하게 정리되고 있다"며 "다만, 국정 목표가 하나같이 어렵다는 것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평지에서 산을 올려다보면 길이 없어 보이지만 산에 들어가 보면 반드시 길이 있고 그 길을 따라 올라가다 보면 정상까지 가게 된다"며 "문제마다 모두 길을 찾아서 정상까지 가자"고 독려했다.

이날 회의에는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준식 교육부총리를 비롯한 중앙부처 장관,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이 참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