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음주단속 걸려 위로해달라"는 팬에게 박보영이 날린 일침

입력 2017-06-22 16:16:51 | 수정 2017-06-26 10:34:51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보영 / 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박보영 / 사진=한경DB

배우 박보영이 음주운전 사실을 밝힌 팬을 따끔하게 지적했다.

박보영은 최근 네이버 브이앱에서 팬들이 실시간으로 올린 다양한 질문에 답하며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박보영은 이날 한 팬으로부터 "음주단속에 걸렸어요. 위로해달라"는 요청을 받았다.

이에 박보영은 "세상 안 될 사람이네. 큰일 낼 사람이다. 저 사람"이라며 "(방송에서) 나가세요"라고 말했다. 장난스러운 말투지만 단호한 표정으로 다그쳤다.

이어 그는 "여러분 절대 술을 먹고 운전대를 잡아선 안 된다. 이건 살인미수라고 생각한다"며 "지금 뭐하는 거지 무슨 말을 하는 거지, 말도 안 되는 소리 하고 있다"고 일침을 날렸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