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청와대 앞길 50년 만에 전면 개방…26일부터 24시간 통행

입력 2017-06-22 14:24:57 | 수정 2017-06-22 14:24:57
글자축소 글자확대
1968년 막혔던 청와대 앞길이 50년 만에 전면 개방된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22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대통령 경호실은 오는 26일부터 청와대 앞길을 24시간 전면 개방한다"며 "열린 청와대를 구현하고 시민 편의를 확대하는 조치를 시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재 청와대 앞길은 오전 5시30분부터 오후 8시까지 개방된다. 다만 곳곳에서 경찰이 오가는 시민을 검문하고 있다. 야간에는 일반 시민의 통행을 제한하고 있다.

개방되는 지점은 춘추관과 청와대 정문 앞의 분수대 광장을 동서로 잇는 앞길이다.

이뿐 아니라 청와대 주변 5개 검문소의 평시 검문과 차단막 등이 사라진다. 대신 서행을 유도하는 교통 안내 초소가 설치될 예정이다.

박 대변인은 "앞으로 시민들의 야간 경복궁 둘레길 통행이 자유로워진다"며 "이를 통해 서울의 대표적인 산책길로 자리 잡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인왕산에서 청와대 방향으로 사진을 촬영하는 것 또한 해제된다.

박 대변인은 "이번 조치는 1968년 1·21 사태 직후부터 막힌 청와대 앞길이 50년 만에 개방되는 것"이라며 "청와대가 권위주의적인 공간이라는 통념을 깨고 광화문 시대로 다가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