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주호영 "김상곤·송영무 사퇴해야…빨리 정리하는 게 국민에 대한 도리"

입력 2017-06-22 15:03:15 | 수정 2017-06-22 15:03:15
글자축소 글자확대
주호영 바른정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22일 "국민과 야당의 인내심을 테스트하려 하지 말라"며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와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했다.

주 권한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개최한 의원전체회의에서 "인사청문회를 다 거치고 논란 끝에 그만두고 새 후보자를 찾지 말고, 두 후보는 상처 입지 말고 중간에 뜻을 접는 게 좋겠다. 빨리 정리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말했다.

그는 김 후보자의 한신대 교수 시절 주한미군 철수 선언문 참여, 논문 표절 등을 거론한 뒤 "교수할 동안 논문을 3편 정도 쓴 것 같은데 3편 모두 표절로 밝혀졌다"고 지적했다.

송 후보자에 대해서는 고액 자문료, 군납비리 수사 무마 의혹 등을 언급한 뒤 "국방부 장관은 방산비리 척결, 국방개혁이 중요한데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기는 격이라는 우려가 많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정부 초기에는 의욕이 많아서 정책을 많이 내놓지만, 정책의 부작용이 우려된다"며 "개혁은 정권 초기에 해야 한다는 말에 너무 꽂혀 사회적 비용을 감안하지 않고 부작용을 고려하지 않은 정책을 함부로 쏟아내지 말기를 충고한다"고 강조했다.

구체적으로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대해 "탈원전 정책을 주도한 대만도 예상치 못한 전력난으로 원전을 재가동하는 시행착오를 겪고 있다"고 말했고, 최저임금 시간당 1만 원 인상에 대해서도 "편의점 점주나 소상공인 대부분이 사업을 접거나 직원을 내보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