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 최근 급격히 피곤해보인 이유가…"

입력 2017-06-22 16:43:55 | 수정 2017-06-26 10:37:1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문재인 대통령의 측근으로 알려진 전해철 의원이 문 대통령의 꼼꼼한 업무처리 방식에 얽힌 일화를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최근 녹화를 진행한 종합편성채널 '판도라' 19회에서는 특별한 손님 두 명이 문을 두드렸다. 바른정당 당 대표 출마를 선언한 이혜훈 의원과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을 지칭하는 이른바 ‘3철' 중 한 명이자 더불어민주당 소속 전해철 의원이 그 주인공이다.

이혜훈 의원은 '판도라'의 보수 패널로 출연해 최근 정치권의 화두인 '협치'와 '대한민국 보수의 미래'를 심층적으로 토론했다. 또 전해철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인사와 개혁 스타일을 집중 분석했다.

이날 전해철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급격히 피곤해 보이셔서 여쭤봤더니, '봐야 할 보고서들이 많아서'라고 하셨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전 의원은 "과거 참여정부에서 비서실장을 지내시던 당시부터 문 대통령께서는 청와대 내 비서관들이 올리는 모든 보고서를 일일이 다 검토하셨다. 뿐만 아니라 모든 보고서에 비서실장 코멘트를 빠짐 없이 적으셨다"고 밝혀 놀라움을 더했다.

또 "최근에는 아직 청와대 시스템이 다 갖춰지지 않은 상태라 직접 검토하셔야 할 보고서의 양이 훨씬 많을 것"이라고 전 의원은 덧붙였다.

기사 이미지 보기

한편 전해철 의원은 "진짜 실세 맞냐"는 정두언 전 의원의 '돌직구' 질문에 솔직한 답변을 내놔 시선을 집중시켰다. "실세가 대통령께 직언할 수 있는 사람을 정의하는 거라면 저는 실세가 맞다"고 답한 것.

전해철 의원과 문재인 대통령은 '민변(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활동 당시부터 인연을 이어와 참여정부에 함께 몸담기도 했다.

하지만 전 의원은 ‘3철’이라는 호칭에 대해서는 "프레임화 해서 '비선실세'처럼 몰아가는 것은 자제해주셨으면 한다"고 토로하기도. 자세한 내용은 22일 밤 11시 '판도라'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