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제유가, 소폭 반등…공급 과잉 부담 여전

입력 2017-06-23 07:39:30 | 수정 2017-06-23 07:39:30
글자축소 글자확대
22일(현지시간) 국제 유가가 소폭 반등했다. 공급 과잉 부담이 이어지면서 상승폭은 제한적이었다.

22일(현지시간) 국제 유가가 소폭 반등했다. / 사진=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22일(현지시간) 국제 유가가 소폭 반등했다. / 사진=한경 DB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8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21센트(0.49%) 오른 배럴당 42.74달러로 마감됐다.

런던 ICE 선물시장에서 7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38센트(0.85%) 상승한 배럴당 45.20달러 수준을 나타내고 있다.

유가는 전장에서 10개월 이래 최저 수준으로 밀려났다. 올해 최고점인 지난 2월과 비교해 20% 정도 내려간 수준이다.

유가는 이날 상승으로 방향을 틀었지만, 공급과잉 문제에 대한 시장의 전망은 극히 부정적이다. 당분간 시장 상황을 반전시킬만한 소재도 없다는 게 업계의 관측이다.

지난해말 유가 하락을 제한했던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비회원국의 감산합의가 거의 무용지물이 됨에 따라 "유가 부양을 위해서라면 무엇이든 하겠다"는 OPEC의 약속은 시험대에 놓인 형국이 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