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AOA 탈퇴' 초아 "임신, 결혼, 열애 아냐…연관 짓지 말라" (전문 포함)

입력 2017-06-23 08:28:56 | 수정 2017-06-23 08:29:11
글자축소 글자확대
AOA 초아 / 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AOA 초아 / 사진=한경DB


AOA 탈퇴 입장을 전한 초아가 또다시 불거진 이석진 대표와의 열애설에 대해 입장을 전했다.
23일 초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임신도 하지 않았고, 낙태도 하지 않았고, 결혼을 하기 위해 탈퇴하는 것도 아니다"라며 탈퇴와 관련된 루머에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이어 "왜 탈퇴에 열애설이 연관지어지는지 모르겠다"며 "근래에 상대가 저에게 많은 힘이 되더준 것도 사실이다. 앞으로 더 좋은 관계가 되면 얼마든지 솔직하게 말씀 드릴 것"이라고 이 대표와의 열애설을 부인했다.

또한 초아는 일본 여행과 탈퇴에 대한 확고한 입장을 다시 전달했다.

그는 "이번 여행은 자매끼리 처음 가본 해외여행"이라며 "지인의 일정이 겹치는 날에는 가이드도 해주었고, 돌아오는 길에는 시간도 늦고 짐도 많아 같은 차로 배웅도 해주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탈퇴에 대한 고민과 논의를 오래전부터 회사에게 털어 놓았다"며 "멤버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AOA 초아 입장 전문 >

많은 관심을 주실수록 여러 구설에 오를 수있다는 것은 알고있었지만 저는 임신도 하지않았고,
낙태도 하지않았고, 결혼을 하기 위해 탈퇴하는 것도 아닙니다.

연애하며 활동하시는 분들이 많고 연애하고 싶으면 밝히고 활동을 하면 되는건데 왜 저의 탈퇴가 열애설이 연관지어지는지 모르겠습니다.

제가 친구도 많지 않은 편이라 근래에 상대가 저에게 많은 힘이 되준건 사실입니다. 앞으로 더 좋은 관계로 발전하게되면 연애하는 것은 잘못된 일이 아니니 얼마든지 솔직하게 말씀드리고 예쁜 만남을 갖겠습니다. 정말 오랜시간 고민 끝에 내린 탈퇴라는 힘든 결정인데 다른 문제가 연관지어지지 않았으면 합니다.

그간 계속해서 사진을 올리겠다고 해오셔서 정신적으로 많은 압박을 받아왔는데 오히려 이제 속이 시원하네요. 사진과 함께 올라온 오늘 기사에 저도 사진을 첨부하며 설명드리고 싶습니다. 마치 단둘이 간 커플 여행인 것처럼 기사가났지만 언니, 동생과 자매끼리 처음 가본 해외여행이었습니다.

중학교 1학년인 제 친동생이 그림 그리는 것을 좋아하고 애니메이션을 좋아해 장래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하는 맘에 여행지를 일본으로 정하였습니다. 어설프게 일본어를 할 수 있는 것도 저 뿐이고, 가족들이 일본에 방문하는 것이 처음이여서 제가 모든 것을 담당해야 했었는데 스케줄을 제외하고 가본 적이 없는 제가 일본어로 예약하고 여행지를 알아보는 것은 너무 어려웠고 3년전부터 친하게 지낸 지인에게 이것 저것 묻게 됐었습니다.

지인이 일정이 겹치는 날에는 가이드도 해주었고 돌아오는 길에는 시간도 늦고 짐도 많아
같은 차로 배웅도 해주었던건데 그때 둘 만있는 사진이 찍힌것 같습니다.

전에 첫번째 열애설 기사가 났을 때 기자님께서 전화로 사진이 찍히게 된 경위에 대해 저에게 물으셔서 위 내용대로 설명드렸는데 '열애설 전부터 뜨거웠다'라는 자극적인 헤드라인으로 마치 단둘이 간 여행처럼 오해를 살 수 있게 기사를 쓰신 것은 좀 이해할수 없습니다.

또, 저는 탈퇴에 대한 고민과 논의를 오래 전부터 회사에게 털어놓았었습니다. 이년 전에도 쉬면서 깊게 생각 해보라고 하셔서 길게 쉬어보기도 해봤었어요. 결국에 어제 대표님의 동의를 구하고 SNS을 작성했습니다. 올리기 전 회사와 내용도 공유했고 제가 쓴 글에 원치않으시는
내용은 삭제하라고하셔 의견을 반영하여 게시하였습니다.

탈퇴 결정에 관련한 제 심경은 어제 SNS로 말씀 드렸고 제 탈퇴 SNS 이후 또다시 불거진 논란에 멤버들이 피해 입지 않았으면 합니다. 많은 분들께 좋지않은 소식과 함께 아침부터 또 한번 심려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