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류현진 5이닝 2실점 '호투'…시즌 4승은 불발

입력 2017-06-23 13:45:30 | 수정 2017-06-23 13:45:30
글자축소 글자확대
류현진. / 사진=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류현진. / 사진=한경 DB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뉴욕 메츠를 상대로 5이닝 동안 2실점으로 호투했지만 시즌 4승 달성에는 실패했다.

류현진은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욕 메츠와의 홈경기에서 선발 등판해 5이닝 동안 안타 5개를 맞고 2실점했다.

류현진은 3-2로 앞선 6회 크리스 해처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그러나 해처는 안타와 볼넷을 1개씩 내주고 3-3 동점을 허용해 류현진의 승리를 지키지 못했다.

이날 류현진은 총 86개를 던져 스트라이크로 52개를 넣었다. 최고 시속은 150㎞를 찍었고, 삼진 3개를 잡았다. 평균자책점은 4.35에서 4.30으로 약간 내려갔다.

지난 18일 신시내티 레즈와의 경기에서 류현진은 30일 만에 시즌 3승이자 1021일 만에 원정 승리를 챙겼다. 이날 승리를 날리면서 류현진의 시즌 첫 2연승 달성은 물거품이 됐다.

나흘을 쉬고 닷새 만에 등판한 류현진은 1회 메츠 톱타자 커티스 그랜더슨에게 시속 148㎞짜리 속구를 얻어맞아 우중간 펜스를 넘어가는 홈런을 내줬다.

다저스는 0-1로 뒤진 3회 홈런 2방으로 3점을 뽑아 역전했다. 그러나 류현진은 3-1로 전세를 뒤집은 4회 다시 홈런을 허용했다.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오른손 타자 트래비스 다노에게 밋밋한 체인지업을 던졌다가 좌중월 솔로포를 내줬다.

이날 2개의 홈런을 맞아 류현진의 시즌 피홈런은 14개로 늘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