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4대 그룹 만난 김상조 "기업 스스로 선제적 변화 노력해달라"

입력 2017-06-23 15:14:48 | 수정 2017-06-23 16:02:34
글자축소 글자확대
#래빗LIVE '재벌 개혁' 김상조 공정위원장 공개 발언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23일 4대 그룹 관계자들과 처음 만남을 갖고 "기업 스스로 변화의 노력을 기울여주시고, 모범적인 사례를 만들어줄 것을 부탁드리기 위해 오늘 자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4대 그룹과 간담회 인사말에서 "새로운 규제법률을 만들어 기업의 경영 판단에 부담을 주거나 행정력을 동원해 제재하는 게 능사는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 위원장과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정진행 현대자동차 사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하현회 ㈜LG 사장, 대한상의 이동근 상근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김 위원장은 "대규모 기업집단들은 한국경제가 이룩한 놀라운 성공의 증거"라고 치켜세우면서 다만 각 그룹의 경영전략과 의사결정 구조에 대해서는 "사회와 시장의 기대에 미치지 못한 점이 없지 않았다"라고 아쉬움을 표시했다.

이어 "소수의 상위 그룹들은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했는데 다수 국민의 삶은 오히려 팍팍해진 것은 뭔가 큰 문제가 있다는 의미"라며 "모든 것이 기업의 잘못 때문이라는 주장을 하려는 것은 아니지만 기업도 되돌아보아야 할 대목이 분명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기업인들에게 정부 정책에 대해 적극적으로 의견을 개진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한국경제를 둘러싼 환경이 녹록지 않고 남겨진 시간이 많지 않다"면서 "공정거래위원장으로서 최대한의 인내심을 가지고 기업인들의 자발적인 변화를 기다리겠다"라고 강조했다.

향후 재계와 지속적인 만남도 예고했다. 김 위원장은 "오늘 같은 대화의 자리가 일회성 행사로 끝나서는 안되고, 보여주기식 이벤트로 끝나서도 안된다"며 "공정위만 아니라 정부 여러 부처들과 협의하는 자리도 있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