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인천 초등생 살인범 김양 "살인은 공범이 시켜서 한 일" 재판서 진술 번복

입력 2017-06-23 21:23:31 | 수정 2017-06-26 06:21:2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인천 초등생 살인범인 17세 김양의 공범으로 알려진 19세 재수생 박양의 공판이 23일 열렸다.

인천지법 형사15부(허준서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박양의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김양은 "8살 초등학생을 유괴해 살해한 것은 사람을 죽이라는 박양의 제안을 받아들인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김양은 "살인 범행은 혼자 했고 공범은 시신만 건네받았다"는 취지의 기존 진술을 번복했다.

김양은 살인방조 및 사체유기 혐의로 기소된 박양 앞 증인석에서 "시신 일부도 박양이 가지고 오라고 시켰다"고 말했다.

김양은 "박양이 지시한 살해 행위를 수행해야 한다는 강박에 시달렸다"며 "옳지 않은 일인 것을 알았지만, 박양 지시를 거절하는 것도 옳지 않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양은 이날 어린시절부터 학교에서 왕따를 당하면서 친구라는 존재에 대해 특별히 각별한 마음을 갖고 있음도 이날 털어놨다.

증인신문 과정에서 김양이 돌발적으로 기존 발언을 뒤집는 진술을 하자 담당 검사는 "공소사실과도 다르고 처음 듣는 내용"이라며 "거짓말이 아니냐"고 재차 확인하기도 했다.

김양은 "박양의 존재를 보호해주고 있었지만 부모님과 변호인이 진실을 밝히는 것이 피해자에 대한 예의라고 생각했다"고 번복이유를 전했다.

이날 재판과정에서는 김양이 구속돼 핸드폰을 압수당하기 전 박양과 주고받은 트위터 다이렉트 메시지도 처음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김양은 박양에게 "당분간 나 못봐"라고 보내고 박양은 "미안한 얘기지만 내가 얽힐일은 없나요"라고 물었다.

이어 김양은 "장담은 못하지만 깊이 엮이진않게 할게"라고 하자 박양은 "부탁해요. 지금까지 몇번을 토했는지 모르겠어"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김양은 "일단 내 정신문제라고 서술하고 있다"고 안심시켰고 박양은 "핸드폰 조사는 안하던가요"라고 걱정하기도 했다.

대질심문에서 마주친 두 사람은 한때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끈끈한 사이였지만 이제 살인 동기에 대해 엇갈린 증언을 하며 대치했다.

인천=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