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세모방’ 제주말 삼매경에 빠진 박명수, 제주말 지킴이로 변신

입력 2017-06-24 11:04:52 | 수정 2017-06-24 11:04:5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세모방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세모방



박명수가 제주말 삼매경에 빠졌다.

오는 25일 방송되는 MBC ‘일밤-세모방: 세상의 모든 방송’에서는 대교 어린이TV ‘한다면 한다! 한다맨’-KCTV 제주방송 ‘新 삼춘 어디감수과’ 프로그램과 협업에 나선 박명수의 모습이 전파를 탈 예정이다.

‘세모방’에 출연한 박명수는 제주도로 향했다. 박명수는 디자이너 황재근과 함께 KCTV 제주방송의 ‘新 삼춘 어디감수과’에 출연할 예정이다. ‘新 삼춘 어디감수과’ 프로그램은 삼춘(제주말로 손윗사람을 친근하게 부르는 말)들을 찾아다니며 유네스코에서 지정한 소멸 위기 4단계 언어인 제주말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는 12년 장수 프로그램이다.

피디로부터 프로그램 설명은 들은 박명수는 “저희는 제주도 말을 전혀 못하는데요?”라며 걱정을 했는데, 아니나 다를까 그는 오프닝부터 제주말을 한 마디도 알아듣지 못해 꿀 먹은 벙어리 신세가 됐다는 후문이다.

곧 박명수는 심기일전해 ‘제주말 지킴이’를 자처했다. 제작진에 따르면 박명수는 제주 토박이 제작진들과 제주의 유재석이라 불리는 MC오다겸에게 열정적으로 제주말을 배웠고, 종이에 빼곡히 필기를 하며 차 안에서도 제주말 삼매경에 빠져 모두를 감탄하게 했다고.

그런가 하면, ‘新 삼춘 어디감수과’를 이끄는 2년 차 신입피디는 열정과 패기로 똘똘 뭉쳐 박명수 분량 뽑기에 나섰다고 전해져 그가 박명수와 그려낼 케미에 기대감을 모은다.

‘세모방’ 제작진은 “박명수 씨가 카메라 앵글에서 안 잡히는 줄도 모르고 제주말 공부에 빠졌다. 그가 제주말 폭격에 진땀 흘리는 모습이 큰 웃음을 자아낼 것”이라면서 “이번 방송을 통해 제주말을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되면 좋겠다. 시청자분들도 ‘세모방’을 보시면서 제주말의 매력에 빠져보시길 바란다”고 기대의 말을 전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