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저축은행 대출 연체액, 5년 만에 증가세 전환

입력 2017-06-24 14:42:55 | 수정 2017-06-24 14:42:55
글자축소 글자확대
연말정산 미리보기 연말정산 미리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연말정산 미리보기 연말정산 미리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감소세를 이어가던 저축은행의 대출 연체액이 5년여 만에 증가세로 전환했다.

연체율은 소폭 줄었으나 가계대출이 급격히 늘어나 연체액이 증가한 결과다.

24일 금융감독원 금융통계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1분기 말 현재 79개 저축은행의 연체금액은 2조6426억원을 기록새 직전 분기 말(2조5314억원) 대비 1112억원 늘었다.

저축은행의 연체액은 저축은행 부실 사태를 겪으면서 2011년 말 14조6000억원으로 폭증했으나 저축은행 사태를 정리하면서 꾸준히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연체율도 2015년 1분기 당시 13.52%에 달했으나 지난해 말에는 5.84%까지 떨어졌다. 올 1분기에는 5.80%를 기록했다.

그러나 연체액은 지난 1분기 다시 늘어나면서 5년 3개월 만에 처음으로 증가세로 전환했다.

연체율이 떨어졌지만, 연체액이 늘어난 것은 저축은행 대출이 많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1분기 79개 저축은행 총 여신은 45조6000억원으로 직전 분기(43조4000억원) 대비 2조2000억원 가량 늘었다.

총 여신액은 지난해 4분기에도 전 분기 대비 약 2조3000억원 늘어나며 역대 가장 큰 증가 폭을 기록하는 등 2분기 연속 2조원 이상 급증했다.

정부가 은행권에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을 적용하는 등 대출 옥죄기에 나서자 '풍선효과'가 발생해 저축은행 대출이 급증한 것이다.

전문가들은 지금과 같이 연체율은 떨어졌지만, 연체액이 늘어날 때는 연체율만 보고 건전성이 좋다고 판단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