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파키스탄 곳곳 테러로 62명 사망…라마단 틈타 테러

입력 2017-06-24 15:53:35 | 수정 2017-06-24 15:53:35
글자축소 글자확대
파키스탄 곳곳 테러로 62명 사망, 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사진=YTN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파키스탄 곳곳 테러로 62명 사망, 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사진=YTN 캡쳐)


이슬람 단식성월인 라마단이 종료되는 25일을 앞두고 파키스탄 곳곳에서 잇따라 테러가 벌어졌다. 이에 24일 하루동안 62명이 숨지고 수백 명이 부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파키스탄 지오TV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후 북서부 파라치나르에 있는 투리 재래시장에서 두 차례 폭탄이 터졌다. 이번 테러로 45명이 숨지고 300명 이상이 다쳤다.

부상자 가운데 20여 명은 중상으로 알려졌다. 이에 사망자 수는 더 늘어날 수도 있다고 당국은 우려했다.

금식 후 첫 식사인 이프타르와 라마단이 끝나는 것을 축하하는 명절 이드 알피트르를 준비하려고 사장에 많은 인파가 모여있을 때 첫 번째 폭탄이 터진 후 부상자들을 돕고자 더 많은 사람이 모이자 두 번째 폭탄이 터진 것으로 전해졌다.

아직 이번 테러를 누가 저질렀는지는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파라치나르는 파키스탄에서 예외적으로 이슬람 시아파가 많은 곳으로 지난 1월과 3월에도 수니파가 주축인 극단주의 무장단체 파키스탄탈레반(TTP)과 그 강경분파 자마툴 아흐랄의 폭탄 테러가 벌어져 모두 49명이 사망한 바 있다.

나와즈 샤리프 파키스탄 총리는 이번 테러를 강하게 비난하고, 국가의 전권을 사용해 테러에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같은 날 남서부 발루치스탄 주 주도 퀘타에서 차량을 이용한 자폭테러가 벌어져 경찰관 등 13명이 숨지고 20여 명이 다쳤다.

경찰에 따르면 퀘타 경찰서 앞에서 도요타 코롤라 승용차 한 대가 경찰서로 향해가다 검문을 받자 갑자기 폭발했다.

이 테러는 자마툴 아흐랄과 국제테러단체 이슬람국가(IS)가 서로 자신들이 저질렀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날 밤에는 파키스탄 최대 도시인 남부 카라치의 한 식당에서 식사하던 경찰에게 오토바이를 탄 괴한이 총을 쏴 경찰관 4명이 사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