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그것이알고싶다'가 추적한 "귀신 쫓는 목사님, 의혹의 X-파일"

입력 2017-06-24 21:30:47 | 수정 2017-06-24 21:30:4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SBS그것이알고싶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SBS그것이알고싶다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원로목사 X-파일 의혹들을 검증한다.

24일 오후 방송될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귀신 쫓는 목사님, 의혹의 X-파일' 편으로 꾸며진다.

'귀신 쫓는 목사'로 유명한 서울성락교회 원로감독 김기동 목사. 초대 교인 7명으로 시작해 최대 재적교인 20만 명을 넘길 정도로 그의 교회는 크게 부흥했다. 그러나 지난 해 12월 13일부터 해당 교회에선 분열의 조짐이 보이기 시작했다. "믿음으로 시작한 교회였으나 혈통으로 마쳤다"는 교회의 교육기관 B대학교의 윤교수 발언 때문이었다.

교회 세습에 대한 윤 교수의 비판이 기폭제가 됐고 누적돼 있던 교인들의 불만이 터져 나왔다. 교회는 김기동 원로감독목사를 지지하는 원감파와 김기동 목사의 퇴진을 주장하는 개혁파로 갈라졌으며, 현재 격렬한 물리적 충돌양상을 보이고 있다.

그런데 양측의 반목과 대립이 심해지는 가운데 의문의 비밀문서가 등장했다. 이른바 '원로목사 X-파일'. 이 문건에는 도덕성이 높기로 이름난 김기동 목사에 대한 믿을 수 없는 성추문이 기록돼 있었다.

내용은 굉장히 충격적이다. 문건 속에는 사건 당시 상황이 묘사돼 있고, 피해자로 거론된 사람 중에는 성직자나 심지어 미성년자까지 있었다고. 입에서 입으로만 전해지던 이야기에 직간접적인 증언들이 덧붙여져 작성됐다는 원로목사의 X-파일. 한 교인은 "혹시 X-파일 보셨어요? 가방을 열고 토막 난 시체를 꺼내는 거 같은 그 기분"이라고까지 했다. 이 문건으로 인해 교회의 분열은 더욱 가속화됐다.

그러나 김기동 목사를 지지하는 이들은 현재의 논란이 이미 과거에 종결된 사건이라고 주장한다. 과거에도 떠돌았던 성추문과 관련된 유언비어가 이미 허위사실로 판결났고, 이번 X-파일 사건 역시 과거와 다를 바 없는 악의적인 선동이라는 것이다. 원감파 측 한 목사는 "이거는 앞전에 2000년도에 판결이 난 부분이에요. 우리는 (이번 사건을) 그거 재탕으로 보고 있고"라고 했다.

하지만 개혁파에선 과거와 현재 사건의 차이를 강조하며, 김기동 목사의 재산에 대해서도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개혁파 측 제보자는 "사실 당시 사건은 (현재) X파일하고 전혀 다른 사건이거든요. 그런데 저쪽은 그때 이미 판결났으니까 왜 지금 와서 그걸 또 꺼내냐 그러고 있는데... 사건이 절대 달라요"라고 주장했다.

이번 주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이른바 원로목사 X-파일 의혹들을 검증하고, 최근 수시로 불거지는 대형교회 운영과 관련된 교회 내부 갈등의 원인에 대해 추적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