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1800원이 부족해서"…생활고에 콜라 훔친 연평해전 용사

입력 2017-06-25 10:12:33 | 수정 2017-06-25 10:12:33
글자축소 글자확대
생활고에 콜라 훔친 연평해전 용사
사진=한국경제DB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한국경제DB

생활고에 시달리던 제1차 연평해전 참전용사가 편의점에서 콜라를 훔치다 경찰에 붙잡혔다.

24일 서울 강동경찰서에 따르면 조모씨(38)는 지난 5월28일 서울 강동구의 한 편의점에서 6600원어치 빵을 사면서 직원 몰래 1800원짜리 콜라를 옷 속에 숨겨 나오려다 발각됐다. 그는 “배가 고파서 빵을 사러 갔는데 음료수를 살 돈이 부족했다”고 진술했다.

경찰 조사 결과 조씨는 1999년 6월 제1연평해전에서 겨드랑이에 포탄 파편에 맞아 부상을 당한 국가유공자였다.

대학 시절 해군에 입대했던 조씨는 전투 중 겨드랑이에 파편을 맞았고 병원 후송이 늦어져 치료 시기를 놓쳤다. 현재는 후유증으로 오른손을 제대로 쓰지 못한다고 한다.

그는 매달 나오는 유공자 연금 170만원에 의존해 살아왔지만 투자사기에 속아 대출금 5000만원이 생겼고 매달 110만원을 대출금으로 갚고 남은 60만원으로 고시원에서 생활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경미심사위원회는 위원회는 사건 자체가 경미한 데다가 조씨의 생활형편, 건강 상태, 국가적 유공 등을 고려해 만장일치로 조씨에 대해 즉결심판을 청구하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젊은 나이에 국가를 위해 몸을 바친 조씨는 자력으로 살아갈 길이 요원한 상황"이라며 "안타까움을 느낀 경찰 관련 단체 및 직원들이 성금 약 200만원을 모아 조씨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