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홍준표 "주사파 운동권 세상, 현실 암담해…국민이 깨어 있어야"

입력 2017-06-25 14:05:03 | 수정 2017-06-25 14:05:03
글자축소 글자확대
홍준표 주사파 운동권 세상
홍준표 주사파 운동권 세상기사 이미지 보기

홍준표 주사파 운동권 세상

자유한국당 당권 주자인 홍준표 전 경남지사는 25일 "비록 이 나라가 주사파 운동권들의 세상이 되었어도 국민들은 깨어 있어야 한다"며 "우울한 6·25 기념일"이라고 밝혔다.

홍준표 전 지사는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정치는 당파나 집단을 위해서 하는 것이 아니라 나라와 국민을 위해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오늘은 북한 남침으로 민족사의 비극이 시작됐던 6·25"라며 "자유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한 고귀한 희생조차 망각된 이 땅은 이제는 핵무기를 머리에 이고 사는 세상으로 변했다"고 언급했다.

또 홍준표 전 지사는 "사드배치로 한미가 균열하는 상황을 지켜보면서 국민들은 과연 이것을 어떻게 보고 있는지 궁금하다"며 "자유대한민국을 지키자는 주장을 하면 극우로 몰고 친북화해를 주장하면 좋은 진보로 포장되는 이 나라의 현실이 참으로 암담하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