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상주 영천 고속도로, 28일 개통…서울-울산 최단 경로

입력 2017-06-25 14:50:15 | 수정 2017-06-25 15:14:24
글자축소 글자확대
상주영천고속도로(주) 홈페이지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상주영천고속도로(주) 홈페이지 캡쳐



상주 영천 고속도로가 오는 28일 개통된다. 경북 상주에서 영천을 직접 연결하는 고속도로로, 서울에서 울산·포항 방면으로 가는 최단 경로다.

25일 국토교통부는 공사를 마무리하고 28일 0시에 상주 영천 고속도로를 개통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통으로 상주~영천간 이동거리는 기존 119㎞에서 94㎞로 짧아진다. 이동 시간은 84분에서 54분으로 30분 단축된다. 이를 통해 연간 3681억원의 물류비가 절감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상주 영천 고속도로로 서울에서 울산 포항 부산 방면으로 가는 가장 빠른 경로가 바뀐다. 낙동(중부내륙) 상주(당진영덕) 군위(중앙) 화산(익산포항) 영천(경부) 등 5개 분기점에 주변 고속도로가 연결돼 서울~울산거리는 25㎞, 서울~포항은 33㎞ 준다.

국토부는 경부고속도로 구미~대구 구간과 중부내륙고속도로 상주~김천 구간 우회가 가능해져, 교통 정체가 완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6개 나들목 설치로 군위와 의성의 접근성이 좋아졌다.

상주 영천 고속도로는 국내 최장 민자고속도로다. 2012년 6월 착공 이후 총 2조616억원이 투입됐다.

통행료는 도로공사에서 관리하는 재정고속도로 대비 1.3배 수준이다. 94km 전구간 주행시 통행료는 승용차 기준으로 기존보다 200원 더 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