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하룻밤 150만원 풀빌라 예약"…'섹션TV연예통신' 측, 송중기·송헤교 열애설 보도

입력 2017-06-25 16:23:43 | 수정 2017-06-25 16:52:36
글자축소 글자확대
섹션TV연예통신 송중기 송혜교
송혜교 송중기 열애설기사 이미지 보기

송혜교 송중기 열애설


배우 송중기와 송혜교가 열애설을 부인했지만 '섹션' 측이 집중 취재에 나섰다.

25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이하 섹션)에서는 송중기, 송혜교의 열애설을 다뤘다.

앞서 두 사람은 뉴욕 여행설 등 여러 차례 열애설이 불거진 바 있다. 이번 열애설은 중국발 기사에서 시작됐다. 두 사람이 발리로 커플 여행을 떠났다는 것. 같은 시기에 같은 여행지를 찾은 두 사람. 열애설의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섹션' 측이 중국과 발리로 떠났다.

앞서 중국의 한 매체는 "송중기가 6월 7일부터 13일까지 발리에서 휴가를 보냈고, 송혜교는 4일부터 15일까지 휴가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두 사람이 약 7일간 발리에서 시간을 보냈다는 것. 해당 매체는 "현지 많은 네티즌이 목격 사진을 웨이보에 올렸고 그 콘텐츠를 통해 판단할 수 있었다. 있는 그대로의 사실을 보도했을 뿐 열애설을 주장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송혜교 소속사 측은 "송혜교가 화보 작업 차 발리를 방문했다"고 설명했고, 송중기 소속사 측 역시 "송중기는 친구들과 만났다"며 열애설을 부인했다.

섹션TV연예통신기사 이미지 보기

섹션TV연예통신


하지만 송혜교, 송중기가 누사두아에 함께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는 추가 보도가 이어졌다.

송중기가 발리로 온 뒤 송혜교가 옮긴 숙소는 하룻밤에 150만 원인 고가의 풀빌라였다. 해당 숙소는 단 한 팀의 예약만 받는 고가 프라이빗 독채 호텔이다. 발리 숙소 직원들이 "그 남자가 마스크로 얼굴을 다 가렸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냈다.

자세한 내용은 다음주에 공개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