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바른정당 오늘 새 대표 선출 … 3명은 최고위원 '보장'

입력 2017-06-26 06:12:08 | 수정 2017-06-26 07:04:17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바른정당은 26일 전당대회 격인 당원대표자회의를 개최해 새로운 당 대표와 최고위원을 뽑는다.

바른정당은 이날 오후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그동안 권역별로 진행한 일반·책임당원 투표결과 합산치와 일반 국민 대상 여론조사 결과를 모두 더해 최종 결과를 발표한다.

지상욱 후보가 사퇴한 가운데 이혜훈·하태경·정운천·김영우 후보(기호순) 등 총 4명 가운데 최다 득표자가 당 대표가 되고, 나머지 3명은 최고위원이 된다.

당원 반영비율은 책임당원 50%에 일반당원 20%로 총 70%이다.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는 30%가 반영된다.

당원 투표의 경우 5개 권역 중 4개 권역 결과가 발표된 가운데 이 후보가 선두를 달렸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