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유소연, LPGA 월마트 챔피언십 우승…시즌 첫 2승 달성

입력 2017-06-26 07:54:50 | 수정 2017-06-26 08:06:5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출처=유소연 SNS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출처=유소연 SNS



유소연(27)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월마트 NW 아칸소 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 우승을 차지했다.

세계 랭킹 3위 유소연은 26일(한국시간) 미국 아칸소주 로저스의 피너클 컨트리클럽(파71·6331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1개로 2언더파 69타를 쳤다.

최종합계 18언더파 195타를 기록한 유소연은 16언더파 197타인 공동 2위 양희영(28), 모리야 쭈타누깐(태국)을 2타 차로 따돌렸다.

4월 초 시즌 첫 메이저 대회로 열린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우승한 유소연은 올해 LPGA 투어에서 가장 먼저 2승 고지에 올랐다.

우승 상금 30만 달러(약 3억4000만원)를 받은 유소연은 시즌 상금 100만 달러도 가장 먼저 돌파(121만2820 달러)하며 상금 선두를 탈환했다.

한국 선수들은 올해 열린 16개 대회의 절반인 8개 대회에서 우승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