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최악의 가뭄…수확량 줄어든 감자·앙파 가격↑

입력 2017-06-26 08:57:51 | 수정 2017-06-26 08:57:51
글자축소 글자확대
저수지와 하천 바닥이 드러날 정도로 최악의 가뭄과 폭염으로 밭작물 수확량이 줄면서 가격이 껑충 뛰고 있다. 밭작물 작황 부진에 따라 장바구니 물가가 상승할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26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갓 1㎏의 소매 가격은 평균 3250원이다. 1723원에 그쳤던 1년 전보다 88.6%(1723원)나 올랐다.

가뭄에 폭염까지 겹친 바람에 노지 재배 갓 수확량이 크게 줄면서 가격이 급등했다.

재배 면적이 줄어든 데다가 가뭄·고온 현상으로 피해를 본 양파와 당근, 풋고추도 생산량 감소 여파로 가격이 올랐다.

양파 1㎏ 가격은 1년 전보다 27.2%(422원) 오른 1975원에 거래됐고, 당근 1㎏도 21.7%(593원)나 비싼 3322원에 판매됐다.

풋고추는 100g당 965원에 팔렸는데 1년 전보다 15.8%(132원) 오른 가격이다. 봄철 가격이 낮아 재배면적이 줄어든 데다가 지난달 조기 출하가 이뤄지면서 이달 생산량이 감소한 탓도 있다.

노지 감자는 1㎏당 2910원에 팔리고 있다. 재배면적은 지난해와 비슷하지만, 가뭄 탓에 작황이 15%가량 감소한 것으로 분석된다.

출하가 본격화되면 가격이 내려가기 마련인데 올해는 작황 부진으로 1년 전(2610원)보다 11.5%(300원) 비싸게 거래되고 있다. 씨알도 작아진 탓에 어른 주먹만한 좋은 품질의 감자 가격은 지속해서 오를 가능성이 크다.

깻잎 100g당은 작년보다 1.2%(18원) 오른 1459원에, 피망 100g은 12.6%(95원) 오른 847원에 거래됐다.

재배 면적이 늘어난 농작물 역시 작황이 나빠지기는 했으나 생산 물량이 많아 값이 내려갔거나 보합세를 유지하고 있다.

배추 1포기의 가격은 작년 같은 때에 비해 18.4%(509원) 떨어진 평균 2259원에 판매되고 있다. 가뭄 탓에 단위당 생산량은 작년보다 6∼7% 감소했으나 재배면적이 18% 늘어 출하량이 증가한 것이다.

양배추의 1포기당 가격은 평균 2522원이다. 1년 전보다 28.9%(1020원) 낮은 값이다.

재배 면적이 작년보다 14% 늘어난 덕분에 가뭄에도 출하량이 5% 증가, 가격이 내려갔다. 그러나 꽃이 피면서 양배추 잎이 퍼지는 '추대 피해'가 확산하고 있어 가격이 일시적으로 상승할 가능성도 있다.

마늘 1㎏의 가격은 1년 전보다 21.6%(2718원) 떨어진 평균 9천871이다. 가뭄으로 작황은 나쁘지만 작년 재고량 3700t이 소진되지 않은 영향이 크다.

오이도 고온현상으로 작황이 나빠졌지만, 강원 지역의 재배면적이 증가하면서 10개 기준 평균 5천387원에 판매되고 있는데, 작년보다 18.5%(1226원) 떨어진 가격이다.

호박도 가뭄에 따른 피해가 컸지만, 재배면적이 증가한 덕분에 작년(개당 994원)과 비슷한 991원에 팔렸다.

시금치는 1㎏당 13.5%(660원) 떨어진 4223원에, 상추는 100g당 2.7%(18원) 인하된 661원, 열무는 1㎏당 11.7%(232원) 떨어진 1749원에 각각 거래됐다.

그러나 가뭄과 폭염이 계속되면 노지 재배 농작물 수확량이 감소하면 가격이 올라 밥상 물가를 자극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