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비인두암 투병' 김우빈, 사칭 SNS에 곤혹

입력 2017-06-26 10:52:50 | 수정 2017-06-26 11:01:45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비인두암을 투병 중인 배우 김우빈을 사칭한 사회관계망(SNS)이 등장했다. 일부 언론들이 이 SNS의 게시물을 토대로 기사를 써 네티즌들이 항의하는 헤프닝도 일어났다.

26일 일부 매체는 비인두암 투병 중인 김우빈의 근황이라며 SNS 사진을 공개했다. 김우빈이 전시회에 방문한 사진으로, 사진 속 김우빈은 작품을 감상하고 있다. 그러나 이는 김우빈을 사칭한 SNS 계정에 올라온 사진인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을 찍은 시기도 투병생활 이전이다.

네티즌들은 이에 대해 항의했고, 김우빈 소속사 측도 김우빈은 SNS를 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김우빈은 지난 5월 비인두암 진단을 받고 약물 및 방사선 치료를 시작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