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승희 국세청장 후보자 "최순실 은닉 재산, 세무조사 진행 중"

입력 2017-06-26 10:59:45 | 수정 2017-06-26 10:59:45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승희 국세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현장. 사진=국회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한승희 국세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현장. 사진=국회방송 캡처


한승희 국세청장 후보자가 26일 '국정농단' 주역 최순실 씨의 은닉재산 추적과 관련해 "현재 세무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한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최씨 은닉재산에 대한 조사 여부 및 진행 상황을 묻자 이같이 답변했다.

앞서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한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최태민 일가 70명의 재산이 2730억원, '비선 실세' 최순실씨의 재산이 23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국세청 신고가 기준 2230억원에 달하는 토지·건물 178개를 보유하고 예금 등 금융자산도 5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드러났다.

한 후보자는 조세 정의 차원에서 최씨 은닉재산에 대한 철저한 추적을 당부하자 "유념해서 하겠다"고 말했다.

올해 추가경정예산(추경)에서 8조원 이상의 초과세수를 재원으로 활용하겠다고 한 것과 관련해 한 후보자는 "세수 추계는 기본적으로 기획재정부가 하지만 추경 예산은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추측된다"고 밝혔다.

그는 공익법인 출연을 통해 재산을 편법으로 상속·증여하거나 빼돌리는 사례가 많다는 지적에는 "공익법인 운용실태는 세법에 따라 운용하는데 그런 점들을 항상 점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