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혜훈, 바른정당 당대표 선출…"보수 미래 위해 인재 대수혈 나설 것"

입력 2017-06-26 15:23:48 | 수정 2017-06-26 15:23:48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혜훈 바른정당 당대표. 사진=이혜훈 의원 공식사이트기사 이미지 보기

이혜훈 바른정당 당대표. 사진=이혜훈 의원 공식사이트

이혜훈 의원이 바른정당의 신임 대표로 26일 선출됐다. 이 대표는 이날 수락연설을 통해 "보수의 미래, 보수의 희망인 젊은 인재들을 찾아내고, 모셔오고, 키워내는 매머드급 보수의 대수혈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원대표자회의에서 권역별로 진행한 일반·책임당원 투표와 일반 국민 대상 여론조사를 합산한 결과 1위에 올라 대표 최고위원 자리를 거머쥐었다. 경쟁자인 하태경·정운천·김영우 의원은 모두 최고위원에 올랐다.

이 대표는 "이혜훈에게 일치단결해 힘을 모아달라. 좋은 인재들이 하나로 뭉치지 못해 역사적 소명을 이루지 못하는 역사의 죄인이 될 수는 없지 않겠나"라면서 "지나간 잘잘못은 과거에 묻고 이제는 똘똘 뭉쳐 미래로 나아가자"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어 "바른정당 밖에 있는 국회의원들, 단체장들 속속 모셔오겠다"며 "진영을 뛰어넘어 국익을 위한 정치의 길에 공감하는 의원들, 단체장들, 정치 꿈나무들 한분 한분을 설득해 바른정당의 날개 아래 모두 품겠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보수의 차세대 그룹이 정치에 입문한 지 십수 년이 흘렀지만, 그동안 보수는 대규모 수혈이 없었다"며 "전국적으로 보수의 대수혈을 펼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방선거부터 전진배치하겠다"며 "총선을 압도하겠다. 정권을 되찾아오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국민이 주신 권력을 사유화하고도 책임지지 않을 뿐만 아니라 무능하기까지 한 몇몇 사람들 때문에 보수 전체가 궤멸했다.그런 낡은 보수에게 대한민국을 맡길 수 없다"며 "바른정당이 보수의 본진이 돼 대한민국의 새로운 역사를 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새 정부도 믿을 수 없다.소통하려는 자세와 의지는 인정하지만, 국정운영은 의지만으로 되지 않는다"며 "역량이 중요하다. 일머리를 모르면 부작용만 커진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강한 야당이 되겠다.진영에 매몰돼 사사건건 반대하는 발목 잡는 정치를 하지 않겠다"며 "협력할 일은 과감히 협력하고 개혁보수의 가치에 역행하는 문제, 대한민국의 발전을 위해 침묵할 수 없는 문제는 결연히 맞서겠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이어 "바른정당이 든든히 서야 보수도 살고, 대한민국도 산다"며 "낡은 보수로는 미래가 없고 바른정당만이 개혁의 유일한 희망"이라고 말했다.

친유(유승민)계로 분류되는 이 대표가 당원 선출 방식으로 첫 수장에 오른 만큼 강한 리더십을 펼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여기에다 이 대표는 원내 보기 드문 여성 경제전문가이자 전략통이어서 향후 당의 정책 방향과 비전을 책임지고 진두지휘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당장 이 대표가 맞닥뜨린 최대 과제는 한 자릿수에서 답보상태를 이어가는 당 지지율 끌어올리기다.

자유한국당과의 '보수적통' 경쟁을 이겨내고 주도적으로 보수 대통합을 이뤄내려면 무엇보다 당의 존재감을 키우는 게 시급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