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에이핑크 측 "살해협박범, 이번엔 폭파 협박…특공대 급파해 안전 확보"

입력 2017-06-26 16:18:46 | 수정 2017-06-26 16:27:3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걸그룹 에이핑크가 이번엔 폭파 협박을 받았다.

에이핑크는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신한카드 판스퀘어에서 여섯 번째 미니앨범 '핑크업(PINK UP)'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쇼케이스에 앞서 에이핑크는 살해협박범으로부터 총격과 쇼케이스 장소를 폭파시킨다는 협박을 받았다.

에이핑크 소속사 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측은 "이틀 전 살해협박범에게 연락이 왔다. 쇼케이스 현장에서 멤버들을 총으로 저격하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 정오에 연락이 다시 와서 쇼케이스 현장을 폭파하겠다고 협박했다. 특공대가 와서 현장을 확인했고 현재 안전하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쇼케이스 현장에는 경호원들과 마포경찰서 소속 경찰관들이 배치된 상태로 행사가 진행됐다.

앞서 지난 14일 한 남성이 경찰에 전화해 "에이핑크를 죽이겠다"고 협박, 멤버들이 연습실에서 대피하는 등 소동이 일어났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