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위안부는 매춘부"…美애틀랜타 주재 日총영사 망언 파장

입력 2017-06-27 07:29:56 | 수정 2017-06-27 07:29:56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


시노즈카 다카시 미국 조지아 주 애틀랜타 주재 일본 총영사관 총영사가 "위안부는 매춘부"라는 망언을 해 현지 한인 사회의 공분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26일(현지시간) 애틀랜타 소녀상 건립위원회와 현지 한인매체 뉴스앤포스트에 따르면 다카시 총영사는 최근 조지아 주 지역신문 인터뷰에서 "일본군이 제2차 세계대전 기간에 대부분 한국에서 온 여성들을 성 노예로 삼았다는 증거는 없다"면서 그 여성들은 돈을 받은 매춘부들이었다고 말했다.

다카시 총영사는 애틀랜타 소녀상 건립위원회와 현지 한인 사회가 조지아 주 소도시 브룩헤이븐 시립공원에서 30일 제막할 예정인 미국 남부 최초 평화의 소녀상과 관련해 지속적으로 건립 반대 로비를 펼쳤던 인물이다.


다카시 총영사는 인터뷰에서 "그것(소녀상)은 단순한 예술 조형물이 아니다"면서 "그것은 증오의 상징이자 일본에 대한 분노의 상징물"이라고 주장했다.

다카시 총영사의 발언이 전해지자 애틀랜타 소녀상 건립위원회는 이날 성명을 내고 강력히 반발했다.

건립위는 성명에서 "주 애틀랜타 일본 총영사가 위안부를 인정하지 않고 성노예가 되었던 여성들을 '사례받은 매춘부'로 부른 것은 일본 외무성 공직자로서는 근래 들어 처음 있는 일"이라고 비난했다.

건립위는 "이는 위안부 여성의 고통과 희생을 인지하고 사과한다는 종전 일본 정부의 성명과 모순되는 것이며,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일본 정부가 더 이상 위반부의 존재를 믿지 않는다는 것인지 의문을 던지게 된다"고 밝혔다.

건립위는 이어 "역사를 부정하려는 이 같은 시도에 매우 실망했다"며 "조지아 주 정치인들과 기관들을 상대로 위안부 역사 지지를 철회하도록 공격적인 전술을 펼치고 있는 일본 정부를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건립위는 30일 오전 10시 브룩헤이븐 소재 시립공원(일명 블랙번2)에서 브룩헤이븐 시 주재로 소녀상 제막식이 열린다고 밝혔다. 브룩헤이븐 소녀상은 캘리포니아 주 글렌데일 시립공원과 미시간 주 사우스필드 한인문화회관에 이어 미국 내에서 세 번째로 세워지는 평화의 소녀상이다.

앞서 인구 5만 명의 소도시 브룩헤이븐 시 의회는 만장일치로 소녀상 설치안을 승인했다. 제막식에 앞서 29일 오후 6시 30분 애틀랜타 한인회관에서는 '아직도 끝나지 않은 이야기'라는 주제로 전야제 행사가 열린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