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황주홍 "'이유미 조작' 국민 세금으로 끔찍한 범죄…국민의당 소속인게 부끄럽다"

입력 2017-06-27 09:47:04 | 수정 2017-06-27 10:24:27
글자축소 글자확대
황주홍 국민의당 의원, 이유미 조작 사건에 대해 사과 성명기사 이미지 보기

황주홍 국민의당 의원, 이유미 조작 사건에 대해 사과 성명



황주홍 국민의당 의원은 27일 대선과정에서 당원 이유미가 문중용 관련 제보를 조작한 데 대해 "국민의당 소속이라는 게 부끄럽다"고 밝혔다.

황 의원은 이날 개인성명을 통해 "부끄럽고 죄송해서 입이 만 개라도 할 말이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황 의원은 "장관 인사청문회 준비하다가 조간 신문을 통해 뒤늦게 우리 당이 대선 승리를 위해 상대 후보 관련 의혹을 조작해서 대대적으로 발표했다는 보도를 접하게 됐다"면서 "국민 세금으로 운영되는 명색이 ‘공당’에서 이런 끔찍한 범죄행위를 획책하다니 부끄럽다"고 전했다.

황 의원은 이어 "철저한 진상조사에 협조하고 당 자체적으로도 즉각 진상조사 특위를 구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루 전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지난 5월 5일 '문준용씨의 미국 파슨스 스쿨 동료의 증언을 근거로 문준용씨의 고용정보원 입사 관련 당시 문재인 대통령 후보 개입 의혹'을 발표했으나 당시 국민의당에 제보된 카톡 캡쳐화면 및 녹음 파일이 조작된 것으로 밝혀졌다"고 사과했다.

박 위원장은 "국민 여러분께 허위사실을 공표하고 혼란을 드려 공당으로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며, 정말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면서 "당사자인 문재인 대통령과 아들 준용씨에게도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허위사실 공표의 경위에 대해 "국민의당은 이준서 전 당 최고위원으로부터 지난 대선과정 중 문준용씨의 고용정보원 입사 시 문재인 대통령 후보의 개입 의혹과 관련하여 이유미 당원으로부터 넘겨받은 관련 카톡 캡쳐화면 및 녹음 파일을 제보 받았고, 그 내용의 신빙성을 검토한 바 카톡에서 언급된 내용이나 대화자 이름 등을 확인한 결과, 그 제보내용에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하여 이 자료의 내용을 언론에 공개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 전 최고위원에게 관련 자료를 제공했던 이유미 당원이 당시 제공한 자료가 본인이 직접 조작하여 작성한 거짓 자료였다고 고백했다는 것.

한편 검찰은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에 대한 입사특혜 의혹 관련 제보 내용을 조작한 국민의당 당원을 긴급체포됐다.

서울남부지검 공안부(부장검사 강정석)는 26일 오후 9시12분께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국민의당 당원 이유미씨를 긴급체포했다.

검찰 관계자는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는데 피의자로 전환해 조사할 필요성이 있고, 긴급체포 사유가 된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소년법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