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지원 "문준용 의혹 허위제보, 충격적인 일…제보 조작과 취업특혜 본질 달라"

입력 2017-06-27 10:29:28 | 수정 2017-06-27 10:29:2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는 27일 "문준용씨 취업 특혜 제보 조작은 대단히 충격적인 일로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박지원 전 대표는 이날 아침 CPBC-R <열린세상 오늘 김성덕입니다>에 출연해 "검찰이 철저하게 수사하고 당도 수사에 철저히 협조해서 만약 당의 관계자가 이러한 조작에 지시, 가담하고 이러한 사실을 보고를 받고도 묵인했다면 엄중하게 처벌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문준용씨 취업 특혜 의혹 제보 음성 파일과 카톡 캡쳐 화면이 조작이 되었다는 박주선 위원장의 발표에 대해 어떻게 이런 일이 발생할 수 있는지 충격적"이라면서 "당시 상임위원장으로서 대단히 잘못되었고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제보 조작과 문준용 씨 취업 특혜 의혹의 본질은 다르다"고 선을 그으면서 "국민적 의혹 해소 위해 특검으로 모든 것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전 대표는 "5월 5일 제보된 녹음 및 카톡 캡쳐 조작과 문준용씨 특혜 취업의혹의 본질은 다르다"며 "검찰 수사를 믿지 않아서가 아니라 국민이 이러한 일련의 사태에 대해서 굉장히 불신할 것이기 때문에 특검으로 이 모든 사실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박 전대표는 "당원에 의해 제보가 조작되었다고 하면 그것도 큰 잘못이고 응분의 처벌을 받아야 하고, 문준용씨의 취업 비리 의혹 자체가 어떻게 되었는가에 대해서도 철저히 조사 되어야 한다"며 "특검으로 가서 국민의 의혹과 사실을 규명하는 것이 좋다"고 전했다.

박 전 대표는 제보를 조작했다는 이유미 당원이 당에서 보호해 주지 않는다는 문자를 보냈다는 질문에 "이유미 당원에 대한 기억도 없고, 저에게는 문자가 오지 않았다"며 "이 당원이 이야기 하는 모 위원장은 이미 언론에 보도가 된 분으로서 만약 두 분 사이에 그러한 대화가 있었고, 제보가 조작되었다면 검찰이 철저하게 조사하면 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당시 누구에게 이렇게 조작된 제보를 보고했고, 보고 받은 사람은 누구이고, 또 그 녹음 파일 및 카카오톡 캡쳐 화면을 만들 때 누구의 지시를 받았고, 누가 가담했는가를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이어 "안철수 전 후보와 이유미, 이준서 전 비대위원의 관계를 볼 때 안철수 후보가 제보 조작을 모르지 않았을 것이라는 지적도 있고, 몰랐다 하더라도 도의적인 책임을 지고 사과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당시 공명선거지원단장, 총괄선거대책본부장, 상임위원장인 저에게도 이러한 사실이 보고되지 않았기 때문에 그 분들이 안 전 후보의 측근이라고 해도 선거에 깊숙하게 개입되지 않았기 때문에 안 전 후보도 몰랐을 것"이라며 "안 후보가 사과하는 문제는 본인이 결정할 문제"라고 말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