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상기 로스쿨 교수, 법무부장관 후보자 지명…한국당 "검증 부실하면 역풍맞을 것"

입력 2017-06-27 14:04:01 | 수정 2017-06-27 14:04:0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몰래 혼인신고' 논란 등으로 낙마한 안경환 전 후보자에 이어 박상기(65) 연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문재인 정부 첫 법무부장관 후보자로 지명됐다.

박상기 후보자 역시 사법시험을 거치지 않은 법학자로, 임명된다면 언론인 출신인 4대 김준연 장관(1950∼1951) 이후 첫 비법조인 출신 법무부 장관이 된다.

연세대 법학과를 졸업하고 독일 괴팅겐대에서 형법학 박사를 취득한 그는 1987년부터 모교인 연세대에서 교편을 잡고 후학을 가르쳐 왔다.

2003∼2006년 연세대 법과대학장을 맡았고 2004∼2007년에는 동덕여대 재단 이사장을 지내기도 했다.

참여정부 시절인 2004년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시민입법위원회 위원장으로 활동하면서 사법·검찰 개혁 의제를 다뤘던 사법개혁위원회(사개위) 활동에 한인섭 서울대 법대 교수 등과 함께 참여했다.

박 후보자는 2012년부터 경실련 중앙위원회 의장과 공동대표를 지내는 등 검찰·사법 개혁에 꾸준히 목소리를 내 왔다.

자유한국당안 박상기 후보자에 대해 "청와대가 지난 안경환 사태를 반면교사 삼아 철저한 사전 검증을 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김성원 한국당 대변인은 "‘검찰 개혁’이라는 명분이 부도덕과 무능, 부실검증을 합리화하는 수단이 되어서는 안 된다"면서 "자유한국당은 인사 청문회를 통해 국민의 눈높이에서 도덕성과 자질, 능력을 철저하게 검증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만일 이번 인선에서도 청와대의 검증 부실이 드러난다면, 거센 민심의 역풍을 맞게 될 것"이라며 "더 이상 인수위 없이 정권이 출범했기 때문이라는 변명은 통하지 않는다"고 경고했다.

[ 박상기 법무부장관 후보자 약력 ]

▲ 전남 무안(65) ▲ 배재고 ▲ 연세대 법학과 ▲ 독일 뷔르츠부르크대 법학부 ▲ 뷔르츠부르크대 법학부 ▲ 연세대 법학과 교수 ▲ 대검찰청 검찰제도개혁위원 ▲ 연세대 법과대학장 ▲ 한국형사정책학회 회장 ▲ 학교법인 동덕여학단 이사장 ▲ 한국형사법학회 회장 ▲ 대법원 형사실무연구회 부회장 ▲ 법무부 형사법개정특별분과위원회 위원 ▲ 한국형사정책연구원 원장 ▲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중앙위원회 의장 ▲ 경실련 공동대표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