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하백의 신부' 정수정 "여신 연기, 한국 드라마에선 내가 최초"

입력 2017-06-27 14:31:43 | 수정 2017-06-27 16:42:42
글자축소 글자확대
'하백의 신부' 정수정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하백의 신부' 정수정 / 사진 = 변성현 기자


배우 정수정이 '여신'처럼 연기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27일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tvN 새 월화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연출 김병수 / 극본 정윤정) 제작발표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김병수 감독을 비롯해 배우 신세경, 남주혁, 임주환, 정수정, 공명이 참석했다.

이날 정수정은 "대본을 봤을 때 술술 넘어갔다. 캐릭터를 상상해보니 굉장히 매력있었다"고 작품 참여 이유를 밝혔다.

이어 "여자 신이라는 캐릭터가 한국 드라마에선 없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 내가 처음으로 하게 된다는 생각에 여신처럼 연기하려고 노력했다. 걸음걸이나 말투, 눈빛 연습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하백의 신부 2017'은 인간 세상에 온 물의 신 하백(남주혁 분)과 대대손손 신의 종으로 살 운명인 여의사 소아(신세경 분)의 판타지 로맨틱 코미디다.

원작과 달리 현대극으로 전개되며, 만화의 고전적 판타지와 인물들을 활용해 완전히 새로운 이야기를 그린다. 7월 3일 밤 10시 50분 첫 방송.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