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하백의 신부' 공명 "염색으로 모발 약해져…작품 끝나면 삭발할지도"

입력 2017-06-27 15:01:33 | 수정 2017-06-27 16:41:44
글자축소 글자확대
'하백의 신부' 공명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하백의 신부' 공명 / 사진 = 변성현 기자


배우 공명이 탈색으로 인해 머릿결이 나빠졌다고 토로했다.

27일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tvN 새 월화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연출 김병수 / 극본 정윤정) 제작발표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김병수 감독을 비롯해 배우 신세경, 남주혁, 임주환, 정수정, 공명이 참석했다.

이날 공명은 "(작품을 통해) 어떤 성과를 얻으려는 것은 아니다"라며 "이 작품을 하면서 내 연기를 보여드리는 것 자체가 기쁘고 설렌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이어 "지금 세번째 염색을 했다. 한두번 더 하면 삭발을 해야할 것 같다"며 "머리가 끊어지고 있는 상태다. 이 작품 끝나면 삭발한 내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백의 신부 2017'은 인간 세상에 온 물의 신 하백(남주혁 분)과 대대손손 신의 종으로 살 운명인 여의사 소아(신세경 분)의 판타지 로맨틱 코미디다.

원작과 달리 현대극으로 전개되며, 만화의 고전적 판타지와 인물들을 활용해 완전히 새로운 이야기를 그린다. 7월 3일 밤 10시 50분 첫 방송.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