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하백의 신부' 공명 "염색으로 모발 약해져…작품 끝나면 삭발할지도"

입력 2017-06-27 15:01:33 | 수정 2017-06-27 16:41:44
글자축소 글자확대
'하백의 신부' 공명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하백의 신부' 공명 / 사진 = 변성현 기자


배우 공명이 탈색으로 인해 머릿결이 나빠졌다고 토로했다.

27일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tvN 새 월화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연출 김병수 / 극본 정윤정) 제작발표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김병수 감독을 비롯해 배우 신세경, 남주혁, 임주환, 정수정, 공명이 참석했다.

이날 공명은 "(작품을 통해) 어떤 성과를 얻으려는 것은 아니다"라며 "이 작품을 하면서 내 연기를 보여드리는 것 자체가 기쁘고 설렌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이어 "지금 세번째 염색을 했다. 한두번 더 하면 삭발을 해야할 것 같다"며 "머리가 끊어지고 있는 상태다. 이 작품 끝나면 삭발한 내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백의 신부 2017'은 인간 세상에 온 물의 신 하백(남주혁 분)과 대대손손 신의 종으로 살 운명인 여의사 소아(신세경 분)의 판타지 로맨틱 코미디다.

원작과 달리 현대극으로 전개되며, 만화의 고전적 판타지와 인물들을 활용해 완전히 새로운 이야기를 그린다. 7월 3일 밤 10시 50분 첫 방송.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