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태윤, 女 관련 발언 해명·사과 "여성 비하 아냐…적절치 못한 표현 인정"

입력 2017-06-27 18:03:44 | 수정 2017-06-27 18:03:44
글자축소 글자확대
KBS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KBS 방송 캡처


메이크업 아티스트 박태윤이 SNS 글로 논란에 휩싸이자 결국 사과의 글을 게재했다.

박태윤은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고급 일식당의 음식 사진을 올리며 “요즘 여자들 한 끼 식사에 이렇게 돈을 많이 쓰나? 그나마 몇 안 되는 좌석에 다 잘 차려입은 여자들뿐이네”라고 말했다.

해당 게시물에는 비난 댓글이 폭주했다. 네티즌들은 그의 여성관과 여성들의 소비에 대한 이중잣대를 지적했다.

논란이 되자 박태윤은 게시물을 삭제한 뒤 사과의 글을 올렸다.

그는 "일적으로 중요한 손님과 유명하다는 초밥집에 갔는데요. 저는 그런 고급 식당은 기념일이나 소중한 날 외에는 흔히 가진 않게 되던데 의외로 혼자온 여성분 부터 전 좌석이 다 여성분들 이었습니다. 그래서 요즘엔 여성들이 더 미식문화에 더 적극적이고 거기에 따르는 비용도 흔쾌히 지불 하는구나 라고 생각하며 올린 글입니다"라고 해명했다.

박태윤 인스타그램기사 이미지 보기

박태윤 인스타그램


이어 "오해의 소지가 있는 뉘앙스 글이였음을 인정합니다. 저 역시 먹고 마시고 노는 것을 좋아하는 일인이고 무엇보다 여자친구들과 어울려 다니는 편이라 비하할 이유는 조금도 없지만 적절한 표현이 아니였음을 인정합니다. 죄송합니다"라고 말했다.

한편 박태윤은 메이크업 아티스트 겸 코스메틱 브랜드 ‘제스젭’의 공동대표로, '마이 리틀 텔레비전', '스타일쇼 필' 등 방송에 출연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