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상곤 "수능 절대평가 전환 필요…시기는 논의해야"

입력 2017-06-28 08:39:43 | 수정 2017-06-28 08:39:4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는 28일 수학능력시험을 절대평가로 전환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히면서도 그 시기에 대해서는 더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 제출한 서면질의 답변서에서 "수능 절대평가는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다만 2021학년도에 적용할지에 대해서는 다양한 견해가 있으므로, 여러 관계자의 의견을 충분히 듣고서 구체적인 방향을 정하겠다"고 답변했다.

현재 교육계에서는 교육부가 7월께 대학수학능력시험 개편안을 발표하면서 2021학년도부터 절대평가를 도입하기로 확정 지을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김 후보자는 "수능 절대평가는 고교 교육을 내실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다만 대입 변별력 상실, 대학별 고사 부활 등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다"고 평가했다.

자율형 사립고와 외국어고의 일반고 전환에 대해서는 "자사고와 외고가 입시 위주의 교육과 고교서열화 등의 부작용을 불러온 만큼 일반고 전환이 필요하다"면서도 "다만 외고 자사고의 일반고 전환에 대해서는 현장의 혼란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김 후보자는 "고교학점제 도입, 고교체제 개편, 수능 개편 등을 위한 종합 로드맵을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정부에서 국가교육위원회 설치를 주장하면서 교육부 기능 축소론이 나오는 것에 대해서는 "교육현장의 자율성을 강화하면서 교육부의 조직과 기능을 개편할 필요가 있다"고 답했다.

김 후보자는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으로 취임하면 가장 먼저 추진할 5대 과제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유아에서 대학까지 교육의 공공성을 강화하겠다. 이를 위해 누리과정의 국가책임을 강화하고 고교 무상교육을 실현하고 대학 등록금 부담도 경감시키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 고교 학점제 도입 등 공교육 혁신 ▲ 교육의 희망사다리 복원 및 취약계층 지원 ▲ 고등교육의 질 제고 ▲ 석면·지진 등 위험으로부터 안전한 학교 만들기 등을 우선 과제로 제시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